韩国明成教会副牧师确诊新冠肺炎 曾与2千人做了礼拜

국내 대형교회 중 하나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의 명성교회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명성교회 측은 밝혔다.

被称为韩国大型教会之一的首尔江东区的明成教会副牧师被确诊感染新型冠状病毒肺炎(新冠肺炎)。

韩国明成教会副牧师确诊新冠肺炎 曾与2千人做了礼拜

이 교역자 집에 일시 머물렀던 지인 자녀 1명도 함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在该教职人员家中暂时停留的1名熟人子女也被确诊为阳性。

명성교회에 따르면 이 목사는 신도 5명과 14일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 가족 장례식에 참여한 뒤 당일 상경했다.

据明成教会透露,该牧师与5名信徒于14日参加了在庆尚北道清道的大南医院农协殡仪馆举行的某教徒家属的葬礼,并于当日返回首尔。

이후 청도 등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 19가 광범위하게 발생하자 21일 보건소를 찾았고, 보건소 요청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之后,在清道等庆尚北道地区广泛爆发新冠肺炎后,牧师于21日前往了保健所,并根据保健所的要求采取了自行隔离。

韩国明成教会副牧师确诊新冠肺炎 曾与2千人做了礼拜

이 목사와 지인 자녀는 확진 전까지 심한 증세는 없었으나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据悉,这位牧师和其熟人的子女在确诊前并没有出现严重的症状,但检测中呈阳性。

함께 코로나 19 검사를 받은 목사의 가족과 신도 등 7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与牧师一起接受了新冠肺炎检查的牧师家人和7名信徒被判定为阴性。

확진 판정을 받은 목사는 일요일인 16일 오후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据调查,这位被确诊的牧师在16日下午参加了礼拜。

당일 오후 1시 30분에 있었던 예배에는 이 교회 교역자와 신도 등 약 2천명이 참석했던 것으로 잠정 파악돼 교회 내에서 추가로 코로나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经初步了解,参加了当日下午1点30分进行的礼拜的教会教职人员和信徒约有2000名,在教堂内出现新冠肺炎新增确诊病例的可能性较大。

확진 판정을 받은 목사는 예배당 교역자석에서 40∼50명의 다른 교역자들과 예배를 본 것으로 명성교회 측은 확인했다.

明成教会表示,被确诊的牧师在礼拜堂教职人员席上与40~50名其他教职人员进行了礼拜。

명성교회 측은 이날 교회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3월 1일을 포함해 당분간 주일 예배를 열지 않기로 했다.

明成教会决定关闭所有教会设施,包括3月1日在内,暂时不进行星期日礼拜。

아울러 교회 자체적으로 TF(태스크포스)를 꾸려 확진자 2명의 접촉 동선 등을 확인하는 한편 교회 전체 교역자 약 80명에게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했다.

同时,教会自行组成了TF(工作小组),确认2名确诊患者的移动路线等,并将对教会全体教职人员进行新冠肺炎检测。

'김삼환-김하나' 부자 목사 세습 문제로 한동안 시끄러웠던 명성교회는 국내 대형 교회 중 하나로 평가된다.

因“金三焕-金河那(音译)”牧师父子的世袭问题,一度成为了热议话题的明成教会,被评为是韩国大型教会之一。

개신교계에서는 재적 교인이 1만명 이상일 경우 대형교회로 분류하는데, 명성교회의 경우 등록교인이 8만명 정도다.

在改新敎界,在籍教徒达1万名以上的就是大型教会,而明成教会的登记教徒人数高达8万名。

매주 교회를 나오는 출석교인은 6만명가량 된다고 명성교회 측은 전했다.

明成教会方面表示,每周出席教会的教徒约有6万人左右。

未经允许不得转载:其他 » 韩国明成教会副牧师确诊新冠肺炎 曾与2千人做了礼拜